협력기관 소식

[여성종합뉴스] 여성가족부 '청소년밀집지역, 찾아가는 거리상담' 실시
작성자 관리자 작성일 18-08-01 15:29(조회:1,566)
[여성종합뉴스/이경문기자] 여성가족부는 여름방학 및 휴가철을 맞아 서울 한강, 홍대입구, 부산 해운대 등 전국 청소년 밀집지역에서 거리를 배회하는 청소년들을 대상으로 찾아가는 거리상담(아웃리치)을 실시한다.


찾아가는 거리상담(아웃리치)는 가출예방 및 위기 청소년이 있는 현장으로 직접 찾아가 조기에 청소년을 사회안전망으로 연결하는 상담, 구호 및 보호활동을 하게 된다


이번 거리상담은 30일(월)부터 8월 4일(토)까지 실시되며, 사전 조사 결과 전국 6개 권역별로 청소년들이 가장 밀집한 것으로 선정된 서울 한강 달빛공원, 홍익대 앞 걷고 싶은 거리, 강릉 경포 해변,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 등 12개 지역 중심이다.


여성가족부, 한국청소년상담복지개발원, 전국 청소년쉼터, 청소년상담복지센터, 지방자치단체 및 경찰 등 560여 명의 유관기관 관계자들이 함께 연합해 실시한다.


찾아가는 거리상담은 청소년이 많이 모이는 저녁 7시부터 새벽 2시 사이 야간시간대에 전용 이동버스(‘이동 청소년쉼터’)와 거리 외부 부스에서 이루어지며, ‘거리상담 전문요원’들이 귀가 지도, 청소년에 대한 전문상담 및 보호조치 등을 제공한다.


거리상담 전문요원은 여성가족부가 ‘찾아가는 현장중심’의 청소년 보호·지원 강화 서비스 제공을 위해 예년보다 배 규모 확충해 총 60명이 상시 활동 중이다.


이외에도, 청소년 근로권교육, 성교육, 의료지원 서비스와 함께 부채 만들기, 네일아트 등 청소년들이 부담 없이 즐길 수 있는 다양한 체험 프로그램도 함께 운영한다.


여성가족부는 지난해에도 여름휴가철과 대학수학능력시험 전후로 두 차례씩 ‘전국 연합 거리상담’을 실시하여 9,500여 명에게 귀가지도, 심리검사, 상담 등의 서비스를 제공했다.


또한, 위기 청소년의 조기발견과 보호지원을 위해 청소년전화1388, 문자상담 #1388, 청소년사이버상담센터(www.cyber1388.kr)에서 365일 24시간 상담서비스를 상시 제공하고 있다.


이기순 여성가족부 청소년가족정책실장은 “부모와의 불화, 방임 등으로 가출하거나 거리를 배회하는 청소년이 지속적으로 발생하면서 ‘찾아가는 거리상담’(아웃리치) 지원활동 필요성이 높아지고 있다.”며, “전국적으로 동시에 실시되는 이번 연합 거리상담을 통하여 더욱더 많은 청소년을 발굴하여 초기 단계에서부터 사회안전망과 조기 연결되기 위한 현장중심의 맞춤형서비스 제공을 위해 적극 노력해 나가겠다.”라고 밝혔다.

 



주소 : 405-800 인천광역시 남동구 간석3동 26-3 인천사회복지회관 106호
전화번호 : (032)887-8500 팩스번호 : (032)885-8181
CopyRight (c)2015 by www.itwelfare.or.kr. All Rights Reserved.

홈페이지에 게시된 이메일 주소 자동수집을 거부하며, 이를 위반할 시 정보통신망법에 의해 처벌됨을 유념하시기 바랍니다.